좋을 거다, 그래도

스쳐가던 풀 한 포기 아름다울 수 있다.

괜시리 노래가사 흥얼거릴 수도 있다.

시도 때도 없이 어지러울 수 있다.

거울 보는 횟수 늘어날 수 있다.

자칫하면 발 헛디딜 수도 있다.

거짓말을 해야 할 수도 있다.

눈물을 흘릴 지도 모른다.

책임 질 사람이 없다.

하루가 길어진다.

웃느라 못산다.

달리고 싶다.

정신없다.

실없다.

자주.

너.

그래도 좋다면, 해라.

_

2011.4.18

元碩

안 하고 있으면 다들 하세요.

—–

i stole this from someone very special.

i may not understand each word perfectly but why am I hoping that atleast a word from this creation could be for me?

why do I have do glance at your wall from time to time? why I couldn’t get you out of my mind?

why do you remain significant?

i know why.

and i know that i’ve told you why.

Advertisements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Google+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+ account. Log Out / Change )

Connecting to %s